안녕하세요

예지우랑입니다. 


오늘 리뷰할 도서는 처음배우는 스프링부트2(한빛미디어) 입니다.

전통의 명가 한빛미디어에서 스프링부트2 초보자를 위한 책이 나왔습니다. 

또 운이 좋게도 리뷰 이벤트에 당첨되어서 책을 읽고 리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항상 좋은책을 출반해주시는 전통의 명가, 개발자들의 친구 한빛미디어에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책이 약간 돌아가고 포커스가 잘 안맞는거같지만 저는 개발자이지 사진작가가 아니기때문에 너그러이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리뷰할 책의 표지는 이책입니다. 

10월에 출간된 책 치고는 벗꽃 비슷한것이 표지에 보이네요 약간 이해가 안갈수도 있지만 로드존슨 아저씨가 스프링 이름을 춥고 길었던 EJB에 봄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지었다는 말을 어디서 봤던거같은데 아마 저자 김영재(young891221@gmail.com)님과 한빛미디어는 봄은 이미 왔고, 스프링 부투로 꽃이 피리란 생각에 이런 표지를 정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기술서적 리뷰는 처음이라 약간 설레이면서 걱정도 되는데요. 이제 본격적으로 리뷰를 시작해봅시다. 


이 책은 크게 이런 목차를 가지고 있습니다. 

CHAPTER 1 스프링 부트 입문하기

더보기

 

CHAPTER 2 스프링 부트 환경 설정

더보기

 

CHAPTER 3 스프링 부트 테스트

더보기

 

CHAPTER 4 스프링 부트 웹

더보기

 

CHAPTER 5 스프링 부트 시큐리티 + OAuth2

더보기

 

CHAPTER 6 스프링 부트 데이터 레스트

더보기

 

CHAPTER 7 스프링 부트 배치

더보기

 

부록 A 코드 다이어트를 위한 롬복 프로젝트 

부록 B 자동으로 LiveReload하는 devtools 

부록 C 스프링 부트 빌드와 배포 

부록 D 커스텀 배너 설정하기 

부록 E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 개발자센터 연동  


이렇게 크게 7가지 부분과 5가지의 부록으로 나뉘어져있습니다. 

먼저 앞의 2장은 스프링 부트의 소개, 개발환경 설정방법 이구요 

그다음 3장은 설정된 환경을 잘 테스트하여 앞으로 배울 스프링 부트의 여러 기능들에 대해서 살펴보는 준비단계입니다. 


이어지는 4, 5, 6, 7장은 각각 웹, 시큐리티, REST, 배치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런 구성을 보면서 저는 정말 적절하다고 느꼇는데요, 

스프링을 강력하게 만들어주는 네가지 기능이바로 4,5,6,7장에서 다루어 지고 있는 부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스프링을 사용하고 계신분들은 그 중요성과 필요성때문에 가장 필요한 부분일 것이고, 책의 제목처럼 '처음 배우는'분들에게는 실무에서 접할 가능성이 가장 큰 네가지 라고 생각됩니다. 

각각 쳄터는 배경지식 설명 -> 설계 -> 구현 순으로 진행되고있습니다. 해당 챕터들에 대해 처음 보는 분들이시더라도 적절한 설명이있기때문에 큰 문제는 없지만, 해당 키워드로 검색을해서 배경지식을 채우신 후에 책을 읽으시면 시너지 효과가 더 클거라고 생각됩니다. 


실습을 통하여 설명을 진행하기 때문에 특별히 어려운점없이 쉽게 이해해가며 스프링부트를 배울 수 있었습니다. 


책을 보면서 계속 든 생각중 하나는 '너무 복잡하고 어려운 설정' 때문에 어려워진 스프링을 위해서 '약간의 규약을 따른다며 모든것이 편해진다'라는 개념으로 볼 수 있는 스프링 부트가 나왔지만 결국 스프링부트도 적절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면 규약속에 어떤 의미가 있고, 규칙들이있는지를 알고있어야하며, 좋을 효율을 위해서는 커스터마이징도 필요하다 라는 생각이었습니다. 


책에서는 어노테이션들과 설정 등에 대한 설명도 잘 되어있어, 처음 접하는 사람들이 가질 수 있는 의문에 대한 해답도 잘 주고있다고생각합니다. 


책에 총평을해보자면 - 웹개발이 처음인사람 / 중급 개발자가 되는 과정에 있는사람 모두에게 적절한 책이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이미 스프링 부트에 대해 전반적으로 알고계신다면 이책은 리마인드 의 의미 정돌르 가질거같습니다. 


이상 예지우랑의 처음해보는 스프링 부트2 리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리뷰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서리뷰] - 처음배우는 스프링 부트2  (0) 2018.11.18
[도서리뷰] - 리얼 오사카  (0) 2018.04.14

안녕하세요 

예지우랑입니다. 

오늘은 도서리뷰를 하려고합니다. 리뷰할 도서는 리얼 오사카(한빛라이프)입니다.

한빛미디어는 개발자들의 친구죠. 원래 오사카 여행을 계획중이었는데 한빛 미디어에서 리뷰어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봤습니다! 

그런데! 리!얼!오!사!카! 딱 필요로하던 책이 있더군요. 바로 신청했고. 단첨됐습니다. 

지금부터 리뷰 시작해보죠 



바로 이 책입니다.

오사카 여행을 계획중이던 저에겐 제목부터 적절했죠. 

실용주의 | 재미주의 | 현장주의  아주 적절했죠 

저는 리뷰어 신청을했고, 당첨이됐고, 지금 리뷰를 쓰고 있습니다. 


리뷰어 당첨이된후 오사카에 한혐으로 칼테러가 일어났다는 뉴스가 들려와서 잠시 흔들리고있었는데... 

또 지진이 일어나서.... 엄청 고민했지만. 저는 이글을 끝으로 내일 오사카로 떠납니다. 


먼저 리뷰시 제가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여행서적의 특성상 아래 두가지를 중점적으로 보았습니다.  

a.얼마나 유요한 정보를 가지고있는가?

- 정보가 너무 많으면 오히려 혼란에 빠지고 결정을 못하게 될 수 있다. 중요한건 정보의 양이 아니고 정보의 질이다. 

b. 정보인척하는 광고가 없는가?

- 이런 여행서적의 특성상 광고로 도배된 경우가 많다. 나는 정보를 보려고 책을 보는것이지 광고를 보려는것이 아니다. 



먼저 구성부터 살펴보면 

1. 한눈에 미리보는 오사카 [오사카에대해  키워드별로 정리된 부분입니다.]

이 파트에는 여행 키워드, 필수여행지, 비밀 여행지, 베스트여행지 등이있는데...필수랑 베스트랑 왜다른건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비밀여행지 책자에 소개된곳인데 비밀이라니. 

하지만 철도정보 같은것은 아주 유용하고 꿀팁이 잘 정리되어있다. 한국과는 다른 점이 정리되어있다. 몰랐으면 난감했을뻔한 내용들을 잘 정리해주었다. 


2.한 걸음 더, 테마로 즐기는 오사카

테마, 음식, 쇼핑 별로 정리가 되어있는데 뭐 뻔한 내용들이다. 여기나온거 다 광고로 판단된다. 

그냥 '이런게 있구나'정도로 훑어보고 넘어간부분. 특히 음식부분은... 쓸데없이 음식의 역사를 왜 넣어둔거지. 페이지 때우려고 넣어둔거같은데 

차라리 페이지가 얇으면 실제 여행에서 꺼내보기 더 편할거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3. 진짜 오사카를 만나는 시간 

일단 대중교통 이용방법! 아주 유용하다. 노선도도있고 시간/ 요금 등 좋은 정보가 많다. 

오사카에 유명한 지역을 소개하고, 일정도 예시가 나와있다.. 광고인듯한것도 많지만 나름 유용한 정보도 많이 섞여있다. 

유명한 건물이라던가, 관광지에 대한 설명가 그곳까지 가는 방법등이있다.

4. 쉽고 즐거운 여행 준비하기

여행 준비법, 공항에서 나가는법 등 여러가지 팁들을 전해준다. 

해외여행을 많이 해본사람이라면 잘 알고있을법한내용 하지만 해외여행이 처음인 내겐 좋은 팁이었던거같다. 


총평: 전반적으로 광고가 많고, 쓸모없는 정보도 많이있는 편이었지만, 그래도 반드시 알아야할 정보도 있기때문에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한 50일전쯤 지하철에서 이동하면서 한섹셕씩 읽으면 좋을거같다. 아쉬운점은 고베, 나라, 교토가 포함되있지 않다는점이다. '리얼오사카 플러스 [고배,나라] / [교토]' 라는 책이 있는데 교토나 나라도 가고싶은사람이라면 플러스 버전을 사는것이 바람직하다. 어쨋든 오사카 여행을 준비하고있는데 뭐부터 할지 모르겠다면 전체적인 아웃라인을 잡기 좋은 책입니다. 아쉬운점음 쓸모없는 정보를 좀 빼고 가볍고 얇은 책이 되었다면 실제 여행가서 인터넷이 안되는상황에 꺼내보기 더 좋았을거같습니다. 

a.얼마나 유요한 정보를 가지고있는가?

- 3.5 / 5 

- 유용한 정보가 제법 됩니다. 또,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 봤을때 제법 유용합니다. 그러나 필요없는 정보의 양도 너무 많았습니다. 3.5점 정도가 적당할거같습니다. 

b. 정보인척하는 광고가 없는가?

- 1.0 / 5 
- 돈을받고 광고를 한건지, 아니면 작가가 생각했을때 진짜 괜찮아서 포함된건진 모르겠지만 제가 보기엔 광고로 포함되는 정보가 너무 많았습니다.
 


이상 예지우랑의 리얼 오사카 리뷰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리뷰 > 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서리뷰] - 처음배우는 스프링 부트2  (0) 2018.11.18
[도서리뷰] - 리얼 오사카  (0) 2018.04.14

+ Recent posts